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구글, MBA학생들에겐 드림 컴퍼니?!
    웹과 IT 서비스 2007. 5. 4. 14:49

    Google Is Top `Dream Company' for MBA Students, Survey Finds

    MBA `꿈의 직장`은 구글.. "삶의 질이 다르다"


    Google Inc., with its lava lamps, ski trips and gourmet cafeterias, isn't just paradise for Silicon Valley engineers. It's the new dream company for business-school students.

    The Internet company was the most desirable place to work in a survey of MBAs this year, according to Universum Inc., a research company in Philadelphia. McKinsey & Co., which held the survey's top position for 12 years, came in second.

    Google dominates the market for Internet-search advertising and is one of the fastest-growing technology companies. Based in Mountain View, California, the company almost doubled its number of employees last year. Google workers are showered with perks, such as free meals, shuttles to work and on-site massages.

    ``It's literally the dream company for any MBA,'' Universum Chief Executive Officer Claudia Tattanelli said in an interview. ``It's a great reference to say, `I worked at Google.'''
    Google ranked second in the survey last year and 129th in 2005. Its closest Internet competitor, Yahoo! Inc., ranked 22nd. Apple Computer Inc. was sixth, and Microsoft Corp. was seventh.

    구글이 미국에서도 너무나도 선망적인 기업인가 보다.
    MBA 학생들에게도 드림 컴퍼니로 불리는 이유가 따로 있었다니, 그 중에서 엔지니어들에게는 환상의 터전이라고 해야 할까? 실리콘 밸리에서 가고 싶은 기업은 구글, 맥킨지를 비롯해서 필라델피아의 리서치 회사와 함께 설문한 결과 구글이 탑을 먹고, 애플이 올해는 6위, MS는 7위를 했다.

    최상의 환경을 갖춘 회사, 구글에서 일하고 싶어요! 등 다양한 메시지로 MBA 학생들은 구글로의 입사를 꿈꾼다. 한국에서도 마찬가지로 구글 플렉스의 환경을 보고, 구글의 기업이념을 보고, 구글의 생활에 언어와 능력만 된다면 구글에 노크라도 할텐데 말이다.

    아래의 글에서 보면 알겠지만, 작년에 5천명을 고용해서 총 인원 10,674명을 갖춘 초대형 기업으로 성장했다. 전략그룹에는 MBA출신들을 대거 영입시켜 모바일 비즈니스에 큰 활력을 주고 있다.

    이 기사의 출처는 Bloomberg.com


    댓글 1

    • 프로필사진

      미국에서도 구글은 선망의 직장인가봅니다. 저도 관련글을 적어서 트랙백을 해봅니다. ^^;

      2007.05.04 18:19 신고
Designed by Tistory.